미디어통하다
도민연합회 황해도 평안남도 평안북도 함경남도 함경북도 미수복경기도 미수복강원도 이북도민연합신문 공지사항
> 뉴스 > 이북도민연합신문 > 종합
     
숭고한 신의주학생정신 계승 다짐
‘학생반공의 탑’ 헌화 분양하며 의거학생들의 넋 기려
2019년 11월 27일 (수) 14:02:47 이북도민회 kbg0070@dreamwiz.com
   
   
   
   
   
1919년 3.1운동, 1926년 6.10만세운동, 1929년 광주학생운동 등과 맥락을 같이하며 한국 학생들의 민족적 의기와 애국심의 발로였던 신의주학생반공의거 제74주년 기념식이 개최됐다. 지난 11월22일 서울 중구 장충동 소재 자유총연맹 2층 회의실에서는 74년전 소련의 제국주의와 김일성 공산집단의 반인권적인 총부리에 맞서 맨주먹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했던 신의주학생들의 반공정신을 계승하자는 함성이 울려 퍼졌다. 이날 송남수 평북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1945년 11월 23일은 북한국민의 반공의식과 공산주의실체를 만천하에 알리는 세계 최초의 학생반공운동이며 대한민국을 건국하는 초석이 되었다”며 “지금 이 땅에 살고 있는 우리 모두는 반공학생 의거인들의 성스럽고 의로운 순국의 밑거름 위에 자유대한 국민의 투지를 더하여 민주주의를 지켜야하고 우리의 염원인 통일을 기필코 이루어야 겠다 ”고 역설했다. 송회장은 “우리 모두는 추모제를 지내는 것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고 그분들의 자유를 열망하던 귀한 뜻과 행동을 같은 마음으로 간직하며 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영찬 평북지사도 추념사를 통해 “신의주 의거는 소련 공산당의 약탈, 악행, 강간, 강탈, 각종 비리 등에 대해 민족적 분노를 참지 못해 일어난 의거로 신의주 동중, 제일공립공업, 사범학교, 제2공립공업학교, 평안중학교, 신의주공립상업학교 등 6개학교 학생들의 자유수호를 외친 의거”라며 “신의주의거정신으로 재무장하여 도민사회를 부활하고, 신의주학생반공의거는 이제 후손들에 의해 계승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학생의거참가자들이 대한민국의 발전과 신의주의거정신을 계승하자는 만세삼창으로 대미를 장식하기도 했고, 학생반공의 탑에 헌화 분양하며 신의주의거 학생들의 높은 뜻을 되새겼다. 한편 이날 참석자들은 오찬을 함께하며 북한 김정은 정권의 무조건적인 핵 폐기와 진정성이 있는 개혁 개방의 길로 나오기를 강력히 요구했고, 튼튼한 안보와 한미일 동맹이 굳건해 지길 기원했다.
이북도민회의 다른기사 보기  
ⓒ 이북도민회(http://www.ebuk7d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기사
인기기사
1
탈북미녀들의 남한 드라마 보기 사연
2
평남 역대시군민회장단 명단
3
역대 함남 시군민회장단 명단
4
애향과 단결 고취하는 '도민의 날' (특집)
5
62년 역사 이북5도청... ‘탈북자 중심 쇄신’ 파문(특집)
6
이북5도청, 북한정권 대항마로써 역할과 상징성 커(특집)
7
황해도장학회 장학금 수여식 거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구기동 139번지 이북5도청 통일회관 (사)이북도민회중앙연합회  |  대표전화 : 02)391-3207  |  팩스 : 02)396-3459
이북도민연합신문 대표전화 02)396-3681  |  팩스 02)396-3680  |  발행인 : 김지환  |  편집 :김보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보균
Copyright 2011 이북도민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g0070@hanmail.net